물처럼 부드럽고 여리게

2023년 4월 7일 – 7월 9일

제14회 광주비엔날레의 제목이자 주제인 《물처럼 부드럽고 여리게》는 도가의 근본 사상을 담은 『도덕경』에서 비롯한 것으로 이질성과 모순을 수용하는 물의 속성을 함축하고 있다. 이숙경 예술감독이 이끄는 제14회 비엔날레는 전환과 회복의 가능성을 가진 물을 은유이자 원동력, 방법으로 삼고 이를 통해 우리가 사는 지구를 저항과 공존, 연대와 돌봄의 장소로 상상해 볼 것을 제안한다. 오랜 시간에 걸쳐 스며드는 부드러움으로 변화를 가져오는 물의 힘을 새로운 표본으로 삼아 참여 작가들과 함께 분열과 차이를 포용하는 법을 모색하고자 한다.

세계 각국에서 약 80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비엔날레는 네 가지 소주제를 통해 전시의 대주제를 탐구한다. ‘은은한 광륜 (Luminous Halo)’은 광주의 정신을 영감의 원천이자 저항과 연대의 모델로 삼는다. ‘조상의 목소리(Ancestral Voices)’는 전통에 주목하고 이를 재해석해 근대주의적 개념에 의문을 던지고 도전하는 접근 방식을 탈국가적으로 조명한다. ‘일시적 주권(Transient Sovereignty)’은 후기 식민주의와 탈식민주의 미술 사상이 이주, 디아스포라 같은 주제와 관련해 발전한 방식에 주목한다. 또 ‘행성의 시간들(Planetary Times)’은 생태와 환경 정의에 대한 ‘행성적 비전’의 한계와 가능성을 살펴본다.

《물처럼 부드럽고 여리게》는 겉보기에는 상이하지만 지구 전체와 지구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는 전 지구적 이슈를 하나의 엉킴(entanglement)으로 이해하고자 하며, 근대 식민주의 사상에 지배당하던 지식의 대안이 되는 지식 체계와 실천에 대해 이야기하는 목소리에 주목한다. 전통 치유법부터 지역 사회에 기반을 둔 집단 창작, 공예를 비롯한 다른 근대 예술 전통의 재해석에 이르기까지, 공존하는 방법에 중점을 둔 담론과 작업을 소개해 서로의 공통점과 고유성 모두를 아울러 연대하는 방법을 찾아 보고자 한다.

soft and weak like water

7 April – 9 July 2023

The 14th Gwangju Biennale, soft and weak like water, takes its inspiration from a chapter of Dao De Jing, a fundamental Daoist text, which speaks of water’s capacity to embrace contradictions and paradoxes. The Biennale proposes to imagine our shared planet as a site of resistance, coexistence, solidarity, and care, by thinking through the transformative and restorative potential of water as a metaphor, a force, and a method. It invites artists to engage with an alternative model of power that brings forth change, not with an immediate effect but with an endurance and pervasive gentleness that flows across structural divisions and differences.

Led by Sook-Kyung Lee, the Biennale will bring together around 80 artists from different corners of the globe and explore its theme through four subtopics: Luminous Halo positions the spirit of Gwangju as a source of inspiration and model for resistance and solidarity; Ancestral Voices highlights transnational artistic approaches for engaging and interpreting traditions to question and challenge modernist ideas; Transient Sovereignty considers the ways in which post-colonial and de-colonial artistic thinking have developed in relation to issues such as migration and diaspora; and Planetary Times explore the limits and potentials of a ‘planetary vision’ on ecological and environmental justice.

Aspiring to understand seemingly disparate yet equally urgent global issues as one entanglement that affects the whole planet and its inhabitants, soft and weak like water gives prominence to voices that speak about systems and practices of knowledge as alternatives to the ones governed by modernist thinking. Ranging from traditional healing, community-based and collective creation to reinterpretation of indigenous crafts, the Biennale presents discourses and practices that highlight ways of existing together, which help locate solidarity in both our affinities and our singularities. 

주요 전시 장소

비엔날레 전시관, 국립광주박물관,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 외

Exhibition Venues

Biennale Hall, Gwangju National Museum, Horangassy Artpolygon and other sites across the city

큐레토리얼 팀

이숙경 예술감독
이숙경 예술감독은 영국 테이트모던 국제 미술 수석 큐레이터이며 현대 테이트 리서치 센터: 트랜스내셔널의 수장을 맡고 있다. 테이트모던에서 수많은 전시를 기획했으며, 최근에는 백남준 회고전 《백남준》(Nam June Paik)(2019-20)과 《미술로 본 한 해: 호주 1992》(A Year In Art: Australia 1992) (2021-23)을 기획 전시했다. 또한 2015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 및 큐레이터를 역임했다.

케린 그린버그 협력 큐레이터
케린 그린버그는 런던에서 활동하는 독립 큐레이터이자 저자다. 테이트모던에서 국제 컬렉션 전시 책임자로 일했으며, 《자넬레 무홀리》(Zanele Muholi)(2020), 《파렐니사 자이드》(Fahrelnissa Zeid)(2017), 《마를렌 뒤마: 책임으로서의 이미지》(Marlene Dumas: The Image as Burden)(2015) 등의 전시를 기획했다.

임수영 보조 큐레이터
임수영은 서울에서 활동하는 독립 큐레이터이자 미술사학자다. 최근 광주비엔날레재단에서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특별 전시 프로젝트 《메이투데이(MaytoDay)》의 공동 큐레이터, 《상하이 프로젝트》의 보조 큐레이터로 일했으며, 아세안문화원을 비롯해 다양한 기관에서 전시를 기획했다.

최장현 보조 큐레이터
최장현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서울에서 활동하는 독립 큐레이터이자 비평가다. 뉴욕 현대미술관과 시카고 현대미술관에서 큐레토리얼 펠로우로 근무했으며, <아트포럼(Artforum)>, <텍스트 주어 쿤스트(Texte zur Kunst)> 같은 미술 잡지에 정기적으로 기고하고 있다.

Curatorial Team

Sook-Kyung Lee, Artistic Director
Lee is Senior Curator, International Art and the head of Hyundai Tate Research Centre: Transnational at Tate Modern. She curated numerous exhibitions at Tate, most recently Nam June Paik (2019-20)and A Year In Art: Australia 1992 (2021-23)Lee was also the Commissioner and Curator of the Korean Pavilion at the 2015 Venice Biennale.

Kerryn Greenberg, Associate Curator
Greenberg is an independent curator and writer based in London. She was formerly Head of International Collection Exhibitions at Tate. Recent exhibitions she curated include Light (2021-ongoing international tour) and Zanele Muholi (2020), Fahrelnissa Zeid (2017), and Marlene Dumas: The Image as Burden (2015) at Tate Modern.

Sooyoung Leam, Assistant Curator
Leam is an independent curator and art historian based in Seoul, Korea. Recently a co-curator of MaytoDay, part of Gwangju Biennale Foundation’s May 18 special exhibition project, she was also assistant curator at Shanghai Project and curated exhibitions at such venues as ASEAN Culture House.

Harry C. H. Choi, Assistant Curator
Choi is an independent curator and critic based in San Francisco, USA and Seoul, Korea. He held curatorial fellowships at the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and Museum of Contemporary Art, Chicago and writes regularly for such publications as Artforum and Texte zur Kunst.

Contact
+82 (0) 62-608-4114
info.14gb@gmail.com